치매관련뉴스

제목 후각 테스트로 치매 조기 진단

등록일
2017-10-20 14:36:12
글쓴이
서울시치매센터
조회
4793
첨부파일

[정부 ‘치매 국가책임제’ 발표]후각 테스트로 치매 조기 진단

박태우 기자 taewoo@kyunghyang.com

ㆍ대구경북과기원 “뇌기능보다 먼저 이상 증상” 첫 규명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연구팀이 후각 테스트로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초기에 진단하는 길을 열었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은 뇌·인지과학전공 문제일 교수 연구팀이 가천대 서유현·장근아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알츠하이머성 치매로 뇌 기능에 이상이 생기기 전 후각기능이 이상을 보인다는 사실을 체계적으로 규명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알츠하이머성 치매가 뇌 기능보다 후각에 먼저 이상증세를 보인다는 구체적 메커니즘을 밝혀낸 데 의의가 있다. 

연구팀은 후각신경을 연구해 초기 후각기능 이상이 뇌 기능에 이상을 보이는 단계보다 훨씬 앞서 진행되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치매 모델동물 행동실험에서 뇌 기능 이상은 발병 후 14개월 만에, 후각기능 이상은 6개월 만에 각각 나타났다고 밝혔다. 중추신경계 내부에서만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진 베타아밀로이드가 말초신경계인 후각상피조직에서도 발현하는 것을 관찰했다. 또 베타아밀로이드가 후각상피 속 후각신경 세포에 치명적 영향을 끼쳐 후각기능 상실을 유도한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문 교수는 “알츠하이머성 치매 초기에 발병을 예측할 수 있는 중요한 단서를 발견했다”며 “베타아밀로이드가 초기 진단에 중요한 바이오마커임을 밝혀 조기진단법과 치료기술 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으로 진행한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달 네이처 자매지인 ‘셀 데스 앤드 디지즈(Cell Death & Disease)’ 온라인판에 실렸다.
 

CopyrightⓒThe Kyunghyang Shinmun, All rights reserved.
목록
게시판 검색
치매관련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첨부 조회
3271 치매 예방 위한 '뇌 자극 습관' 4가지 서울시치매센터 2018-04-20 158
3270 치매 위험! 조기 경고 신호 3 서울시치매센터 2018-04-20 152
3269 '우울증' 10년 이상 앓으면 치매처럼 뇌 변해 서울시치매센터 2018-03-12 1710
3268 영등포구, 오는 10월까지 18개 동주민센터 ‘찾아.. 서울시치매센터 2018-03-12 1570
3267 용산구, 치매안심센터 ‘따뜻한 시화전’ 눈길 서울시치매센터 2018-03-12 1557
3266 ‘3m 왕복 걷기’ 10초 넘기면 치매 의심해야 서울시치매센터 2018-03-12 1623
3265 "알코올 사용장애, 치매 발생률 3배로 높인다" 서울시치매센터 2018-03-07 1779
3264 “하루에 와인 반 잔만 마셔도 치매 위험 키운다.. 서울시치매센터 2018-03-07 643
3263 [And 건강] ‘경증 치매’도 돌봄의 길 열렸다….. 서울시치매센터 2018-03-07 667
3262 가벼운 치매 증상 보이면… ‘기억키움학교’로.. 서울시치매센터 2018-03-07 6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