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로 진단되면 어떻게 치료하나요?

진단을 통해 치매의 원인이 정확히 밝혀지면 그 원인에 따라 치료를 하게 됩니다.

완치가 가능한 치매

치매의 10%에서 15% 정도는 원인 질환을 적절히 치료함으로써 완치될 수 있습니다.(예: 갑상선기능저하증에서의 갑상선호르몬 치료)

알쯔하이머병

증상을 완화시키고 진행을 지연시킬 수 있는 약(아세틸콜린 분해효소 억제제)은 약 6개월에서 2년 정도 병의 진행을 늦추는 효과가 있습니다. 또한 NMDA 수용체 길항제가 사용되기도 합니다. 정신행동증상은 주변 환경 또는 신체질환 등의 발생 요인을 교정해주는 것이 중요하며 필요한 경우 신경정신과적 약물을 투여합니다.

혈관성치매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심장질환, 비만, 흡연 등 혈관성 위험요인을 철저히 관리하고 치료함으로써 뇌혈관질환을 에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